교총 소식

참된 교육의 시작! / 바른 교권을 위한 공간!

세종교총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보도자료 News release

세종교총게시판
  등록일 : 2021-03-08 | 조회 : 180 | 추천 : 0 [전체 : 19 건] [현재 1 / 1 쪽]
이름
관리자
제목
세종교총, “공교육은 신중해야 한다”
세종교총, '촛불혁명 책자' 논란에 일침

8일 성명 통해 교육청의 '성급한 방법과 절차' 지적... 민주시민교육과 역행
"민주시민교육은 교육공동체 공감대가 우선돼야” 강조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세종시교육청이 지난 2월 23일 일선 학교에 배포한 ‘촛불혁명’ 책자. 이 일을 두고 국민희망교육연대와 국민의힘 측은 ‘전교조 중심의 주입식 사상교육’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반대로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는 ‘편향적 이념으로 배포 중단 요구가 오히려 심각한 정치 편향’이라고 반박했다.

교육청은 “민주시민 교육 활용 자료이지 교사 개인에게 보급하거나 수업 활용에 강제하지 않았다”며 “앞으로 도서의 기증 및 배부 시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세종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 회장 강미애)은 “교육청의 성급한 방법과 절차에 민주시민교육이 약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시 민주시민교육 조례에서 ‘민주시민교육은 시민의 민주적인 의식과 역량을 학습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사적인 이해관계나 정치적 의견의 관철을 위한 방편으로 사용되어서는 아니 된다’라는 부분을 강조했다.

또한 교육청이 입장문에서 내놓은 독일의 ‘보이텔스바흐 합의’도 "민주시민교육에서 정치적 갈등과 논쟁의 접근방식과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토대로 ‘강제 교화나 주입식 교육’을 금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교총은 “민주시민교육은 우리 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숙고하고 협의해 민주적으로 의사결정하고, 이것을 토대로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는 것”이라며 “교육자 자신이 원하는 정치적 견해를 학생들에게 교육하기 위해 학생들의 스스로 판단하는 것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현재 이 사태는 도서 보급이 민주시민교육의 공감대에 파장을 일으키는 것으로, 특정한 부분의 역사를 부각해 교육 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위험성 또한 반박했다.

강미애 회장은 “아무리 정당한 것이라도 공감대가 완전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제 시 반발의 목소리가 존재한다면 교육은 더욱 신중한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며 “최소한 공교육 공동체 구성원의 공감대 형성을 시작으로 순차적 그리고 점진적으로 추진되어야만 한다. 교육에서 작은 움직임은 사소하더라도 보다 공적인 논의와 합의에 기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필수적이고 시급한 교육 시책일수록 더욱더 공고한 실천 로드가 논의되고 공유되어야 한다”며 “행정 일변도의 탑다운(Top-down) 방식의 리더십은 공교육이 기대하는 민주시민교육과는 분명 거리가 있음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 민주시민교육 공감대 형성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문제해결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촛불혁명 관련 도서 표지
촛불혁명 관련 도서 표지

 


관리자님이 2021-03-08 오전 11:10:00 에 작성하신 글 입니다.
댓글
이름 : 비밀번호 :

다음글
세종교총, 학교 중심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조짐에 세종시교육청 대응 촉구
이전글
세종교총 “유아학비 정산·회계, 행정직원 업무”